2023.01.27 (금)

  • 맑음동두천 -3.9℃
  • 구름조금강릉 0.2℃
  • 맑음서울 -4.2℃
  • 맑음대전 -2.6℃
  • 맑음대구 -0.3℃
  • 맑음울산 0.6℃
  • 맑음광주 -1.2℃
  • 맑음부산 1.9℃
  • 구름많음고창 -2.4℃
  • 제주 1.8℃
  • 맑음강화 -5.2℃
  • 맑음보은 -3.8℃
  • 맑음금산 -2.6℃
  • 구름많음강진군 -1.5℃
  • 맑음경주시 0.5℃
  • 맑음거제 2.0℃
기상청 제공

與, "이성 상실한 민노총과 대화도, 협상도, 타협도 없다"

한국시사경제 윤광희 기자 | 화물연대 파업이 14일째에 접어들었다.

 

화물 물류는 우리 경제를 움직이는 동맥이다. 물류가 멈추면 우리나라 경제가 멈춘다.

 

화물 운송업 종사자들은 수출 위주인 우리나라 경제를 떠받치고 있고 이들은 더 나은 노동 환경에서 일할 자격과 권리가 있다. 그러나 이건 아니다.

 

지난 6월 파업 때 정부와 노사는 안전운임제의 실효성에 대한 의문이 여전히 남아있으니 일단 연장하고 추가적인 보완책에 대해 논의하기로 합의했다.

 

그런데 민노총은 갑자기 일몰제의 완전 폐지와 대상 업종 추가를 일방적으로 강요하며 총파업, 전면 투쟁에 나섰다. 명분 없는 파업을 조장하는 민노총과 대화할 수 없다.

 

노동자들에게 파업할 권리가 중요한 만큼 파업에 참여하지 않을 권리도 보호받아야 한다. 그러나 민노총은 파업에 참여하지 않는 동료에게 손가락질하고 욕설을 뱉으며 심지어 폭력까지 행사한다. 비노조원에게 파업 종료 후 보복할 것이라 협박하고 ‘길바닥에서 객사’하라고 저주를 퍼붓는다.

 

이성을 상실한 민노총과는 협상할 수 없다.

 

새롭게 출범한 정부와 여당에 적개심을 드러내며 정치파업을 주도한다. 이들의 집회 현장에는 노동자의 권익 향상을 위한 요구 대신 각종 정치구호가 난무하고 대통령의 퇴진까지 요구한다.

 

여당은 "기획 정치파업을 이어가고 있는 민노총과 타협할 수 없다. 민노총과는 대화도, 협상도, 타협도 없을 것이다"며 "반이성, 몰상식, 반민주주의에 절대 굴복하지 않을 것이다.‘선 복귀, 후 협상’출구는 오직 하나다."고 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