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19 (목)

  • 맑음동두천 -9.2℃
  • 구름많음강릉 -1.3℃
  • 맑음서울 -5.7℃
  • 흐림대전 -4.1℃
  • 맑음대구 -4.8℃
  • 맑음울산 -1.9℃
  • 박무광주 -1.2℃
  • 맑음부산 -0.3℃
  • 구름많음고창 -4.0℃
  • 구름많음제주 6.3℃
  • 맑음강화 -6.8℃
  • 구름조금보은 -6.8℃
  • 흐림금산 -7.6℃
  • 구름많음강진군 -4.7℃
  • 맑음경주시 -5.7℃
  • 맑음거제 -2.2℃
기상청 제공

野, "大統領 집무실 용산 이전, ‘민폐 이전’이다"

한국시사경제 노 기자 | 대통령실 용산 졸속 이전으로 여러 민폐 사례가 확인되고 있다. 용산 대통령실 이전은 한마디로 ‘민폐 이전’이다.

 

한남동 대통령 관저 진입로 공사에 용산구 민원용 예산 1억 8천만 원을 사용한 것으로 확인되었다. 구민을 위해 쓰라는 민원예산을 대통령실이 끌어다 쓴 것이다.

 

군·경의 병력도 대통령 경호에 끌어다 쓰고, 치안에 집중해야 할 경찰 인력을 대통령실 주변에 끌어다 배치했다.

 

대통령실 이전에 타 부처 예산도 전용해 쓰고, 이제 하다못해 구청 민원예산까지 끌어다 씁니까?

 

다른 논에 가뭄이 들어도 자기 논에만 물을 대겠다는 놀부 심보입니까?

 

이미 용산 대통령실 졸속 이전으로 1조 원이 넘는 국가 예산이 필요하다는 사실이 확인됐다. 앞으로 얼마나 더 많은 국민 혈세를 용산 대통령실 이전에 끌어 써야 합니까?

 

대통령실은 496억 원에서 시작된 대통령실 이전 비용이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다는 사실을 더는 부정하지 마시오.

 

야당은 "대통령실 이전에 끌어다 쓴 직간접 비용을 국민께 소상히 밝히고, 그 과정에서의 위법 의혹에 대해서 분명히 책임져야 할 것이다."며 "용산으로 대통령실을 졸속 이전한 이유를 국민은 여전히 납득할 수 없다. 대통령의 책임 있는 답변을 바란다."고 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