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5 (토)

  • 흐림동두천 23.1℃
  • 구름조금강릉 21.9℃
  • 구름많음서울 24.6℃
  • 흐림대전 21.2℃
  • 구름많음대구 23.6℃
  • 구름많음울산 20.9℃
  • 구름조금광주 26.6℃
  • 구름조금부산 22.1℃
  • 구름조금고창 ℃
  • 구름조금제주 24.2℃
  • 흐림강화 19.7℃
  • 흐림보은 19.6℃
  • 흐림금산 20.1℃
  • 구름조금강진군 25.4℃
  • 구름조금경주시 23.9℃
  • 구름조금거제 22.0℃
기상청 제공

野, 檢察 "‘검찰청 술판 회유’ 의혹 반박하고 싶다면 증거 입증하시오"

한국시사경제 김태훈 기자 | 수원지검 1313호 검사실 내 진술녹화실. 그곳에 사건 관련자들과 검사수사관이 모여 술 마시고, 연어 먹으면서 “이재명이 죽어야 한다”며 진술 조작을 회유했다는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의 폭로는 입을 다물 수 없게 한다. 

 

내용이 너무 구체적이어서도 충격적이다. 쌍방울 대북송금 사건으로 구속 기소돼 있는 이화영 전 부지사는 검찰의 진술 회유 시도와 방식, 시간, 장소까지 특정했다. 

 

사실이라면 검찰이 말하던 사법정의는 죽었다. 

 

검찰은 급조된 허위주장이라고 반박했다. 회유 자체가 불가능하다고도 했다. 그렇다면 검찰이 CCTV 등 입증 자료들을 공개하지 못할 이유도 없다.

 

국민은 검찰이 CCTV 등 입증 자료들을 공개하기 전까지 무엇도 믿지 않을 것이다. 혼란을 막는 길은 철저한 진상조사와 투명한 자료 공개뿐이다. 

 

대검찰청이 쌍방울 대북송금 수사 주체이자 의혹 당사자인 수원지검에 조사를 지시했다는 보도가 나온다. 차라리 고양이에게 생선가게를 맡기시오.

 

대검찰청이 직접 감찰에 나서야 한다. 그리고 진상조사를 위한 외부의 자료 요청에 적극 협조해야 한다. 

 

민주당은 "사실관계가 명명백백 드러날 때까지 의심을 거둘 수 없다. 검찰이 자체 조사에 소홀하거나 자료를 투명하게 공개하지 않는다면 국정조사, 특검으로 갈 것임을 경고한다."고 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