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04 (화)

  • 맑음동두천 23.1℃
  • 맑음강릉 21.4℃
  • 맑음서울 23.9℃
  • 맑음대전 23.5℃
  • 구름조금대구 20.9℃
  • 구름많음울산 19.0℃
  • 구름많음광주 21.9℃
  • 구름조금부산 21.9℃
  • 구름많음고창 22.6℃
  • 맑음제주 21.4℃
  • 맑음강화 22.3℃
  • 맑음보은 20.2℃
  • 맑음금산 21.5℃
  • 맑음강진군 23.1℃
  • 구름많음경주시 19.6℃
  • 맑음거제 21.7℃
기상청 제공

野, "출연연 예산 난도질하고 R&D 예산 증액하겠다니 소도 웃을 일이다"

한국시사경제 김태훈 기자 | R&D 예산을 수 조원 삭감하며 국가 R&D의 허리를 끊어놓은 윤석열 정부가 정부출연연구기관(출연연)이라는 국가 R&D의 심장마저 도려내려고 한다.

 

R&D 예산을 다시 증액하겠다고 약속했던 윤석열 정부가, 국가 R&D 시스템의 근간인 출연연 예산 지출 한도를 ‘전년 동일’ 수준으로 통보했다고 한다.

 

정부가 올해 출연연 사업비 예산을 최대 30% 가량 삭감해서 통보하더니, 내년도 출연연 지출한도를 올해 수준으로 옭아맸다.

 

물가상승률을 감안하면 사실상 올해 대비 추가 삭감이다. ‘R&D 예산을 역대 최고로 편성하겠다’던 약속은 어디로 갔습니까?

 

앞뒤가 180도 다른 대통령의 ‘언행불일치 국정운영’에 기가 막히다. 윤석열 대통령은 또다시 지키지도 않을 약속으로 국민을 우롱한 것이 아니라면 출연연을 지킬 의지를 보이시오.

 

R&D 예산 복원에 진정성이 있다면, 이재명 당대표가 영수회담에서 요청한 긴급수혈을 위한 ‘R&D 추경’ 먼저 전향적으로 수용하시오.

 

윤석열 대통령의 약속은 지켜질 때 의미가 있다. 말이 제대로 된 행동으로 이어지지 않는다면 과학기술계의 분노를 감당할 수 없을 것임을 엄중히 경고한다.

 

더불어민주당은 "국가의 미래 먹거리가 걸린 R&D 예산을 반드시 제대로 돌려놓아 윤석열 정부가 망친 대한민국의 백년대계를 다시 세우겠다."고 했다.

배너
배너